[헤럴드경제=함영훈 기자] 서울관광재단(대표 이재성)이 코로나19의 여파로 침체돼있는 관광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새로운 얼굴, 유망 관광 스타트업 발굴에 나선다.

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17일부터 서울-관광 스타트업 협력 프로젝트 공모전을 개최, 서울 관광산업의 이끌어갈 유니콘을 찾는다고 밝혔다. 올해로 5회째이다. 오는 5월 7일 까지 ‘내 손안에 서울’(http://mediahub.seoul.go.kr) 통해 신청하면 된다.

총 3억 7000만 원 규모의 이번 공모전은 국내‧외 관광객이 서울의 다양한 즐길 거리를 발견하고, 편리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돕는 업종에 제한 없이 공개 모집한다. 공모분야는 ICT·플랫폼형, 콘텐츠·체험형, 가치관광형이며, 총 12개 내외의 스타트업을 선정‧지원한다.

ICT/플랫폼 분야에서는,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(AI), 로봇기술, 빅데이터, 블록체인 등 최신 기술 트렌드를 접목하여 개별 여행객의 편의 개선뿐 아니라 스마트 관광 도시 구현을 실현할 수 있는 스타트업의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.

콘텐츠/체험형 분야에서는, 서울이 가지고 있는 특색 있는 문화자원 및 콘텐츠를 활용하여 서울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문화체험상품을 개발,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스타트업과 협업할 계획이다.

가치관광 분야에서는, 장애인, 노약자 등 관광약자를 위한 관광상품 및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관광 서비스개발을 통해 누구나 서울을 즐길 수 있는 관광 환경 조성을 희망하고 있다.

신청자격은 창업 7년 이하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로, 6개월 이상 사업을 영위한 사업자로 제한한다. 신청자는 공고문을 참고하여 기간내 프로젝트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. 1차 서류심사 및 2차 PT면접심사, 3차 현장오디션을 통해 3개 분야별 12개 내외의 프로젝트를 선발하며,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한 심사위원단이 사업의 필요성, 타당성, 수행능력, 지속가능성 및 서울관광 기여도 등을 고려하여 종합 평가한다.

공모전에서 선정된 기업은 사업추진비와 함께 ’20년 서울 관광 스타트업 전문 엑셀러레이터인 씨엔티테크㈜의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도 무상으로 제공받는다.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서는 선정 기업별로 담임 멘토링제를 운영하여 기업별 현황진단, 사업 모델 분석, 기업 특색 및 강․약점을 고려한 1:1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받게 된다.

씨엔티테크㈜는 ’12년부터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을 시작하여 현재까지 약 400여개 스타트업 육성 및 80여개 스타트업 80억원 투자, 800억원 규모의 스타트업 투자를 유치한 엑셀러레이터로 ’20년 「서울-관광 스타트업 협력 프로젝트」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사이다.

함께 제공되는 스타트업 아카데미에서는 법률, 노무, 회계 및 홍보마케팅 등 스타트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실무위주의 교육을 통해 사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한다. 아울러 서울시 및 서울관광재단이 보유하고 있는 국내‧외 홍보채널 및 프로모션과 연계하여, 홍보 및 판로개척으로 이어지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.

선정된 스타트업은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(SITIF), 해외 관광 교역전․설명회 등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추진하는 국내외 관광 프로모션․이벤트 참가할 수 있다. 또한, 서울시가 보유한 관광 관련 온·오프라인 채널(VisitSeoul.net, onemoretrip.net, SNS 채널 등)을 활용해 B2C·B2B 네트워킹 구축의 기회가 우선적으로 주어진다.

서울-관광 스타트업 협력 프로젝트 공모전을 통해 선발된 바 있는 이벤터스(2019년 최우수상, MICE 행사 플랫폼 및 IT 솔루션 운영), 오미(2018년 장려상, 외국인 대상 전통 한식문화 체험 프로그램 운영), 모던한(2018년 장려상, 국내 전통예술 플랫폼 운영) 등의 서비스는 ‘서울 MICE 얼라이언스’ 신규 회원사에 선정되는 등 다양한 관광 분야에서 자리를 잡아가며 활약 중이다.

abc@heraldcorp.com

top